top of page

LA 올해 폭우에 모기 급증 전망



LA 타임스는 가주 전역을 강타한 겨울 폭풍으로 인해 습도가 높아져 날씨가 더워지면 모기가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질 수 있다고 보도했다.


즉, 올 여름 기존보다 훨씬 많은 모기가 주 전역에 등장할 것이라는 의미다.


올 겨울 집중호우로 인해 모기 유충이 서식하기 좋은 요건인 물웅덩이와 물이 고인 장소가 늘고, 여기에 기온까지 오르면 모기들이 높은 활동량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. 모기의 알들은 2년 동안 살아남을 수 있는데, 올해 내린 폭우는 알들이 부화할 수 있는 조건을 제공했다는 것이다.

댓글


게시물: Blog2_Post
bottom of page